제목 옥순봉

비 온 뒤 솟아나는 옥빛의 대나무순옥순봉



주소 : 충북 제천시 수산면 괴곡리 산 8


김홍도의 병진년화첩에 등장


월악산국립공원에 속해 있는 옥순봉(玉筍峯)은 제천시 수산면 괴곡리에 있다.

제천 10경 중 8경에 속하는 옥순봉은 지리적인 이유로 구담봉과 함께 단양 8경에 속하기도 한다.

옥순봉은 조선 초 청풍군(현 제천시 청풍면)에 속해 있었다.

단양 군수로 부임한 퇴계 이황 선생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단양 태생의 기녀 두향이

아름다운 옥순봉의 절경을 보고 단양군에 속하게 해달라고 청하였다.

그러나 청풍군수가 이를 허락지 않았다.

그러자 이황 선생이 단애를 이룬 석벽이 마치 대나무 순이 솟아 오른 것과 같다하여 옥순봉(玉筍峰)이라 이름 짓고,

석벽에 <단구동문> 이라 새겨 단양의 관문이 되었다고 전한다.

이 외에도 조선시대 문신 탁영 김일손은 <여지승람> 에서, 청화자 이중환은 <산수록> 에서

옥순봉의 아름다움을 극찬하였다.

또한 구한말 의병장 유인석과 함께 왜군 소탕에 앞장섰던 정운호는 당시 제천 8경을 노래하며

이 곳 옥순봉을 제7경으로 꼽았다.

단원 김홍도는 정조의 초상화를 잘 그린 공로로 충청도 연풍의 현감에 임명되었다.

 이 때 1796년에 [옥순봉도]를 남겼다.

이 그림은 김홍도의 대표작인 중의 한 폭으로, 현재 보물 제782호로 지정되어 있다.

이처럼 옥순봉의 산세는 청풍호와 어우러져 뛰어난 경관을 자랑한다.

해발 283미터의 낮은 산이지만 정상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아찔함마저 느낀다.

확 트인 정상부는 너른 안부와 암릉으로 이루어져 있어 쉬어가기 좋다. 또한 노송이 운치를 더해주니

그 옛날 선계가 부럽지 않을 곳이 바로 이 곳이라 하겠다.

산행과 더불어 유람선을 타고 옥순봉과 구담봉의 멋들어진 석벽을 조망하는 것도 추천할 만하다.

이렇듯 2008년 9월 9일 명승 제48호로 지정을 받을 만큼 제천의 손꼽히는 명승지이다.

옥순봉은 높이가 낮은데다 등산로도 정비가 잘 되어 있어 쉽게 오를 수 있으니 1시간 산행이면 충분하다.

그러나 구담봉을 연결해 산행할 경우에는 약 4시간은 잡아야 한다.

구담봉으로 가려면 옥순봉 정상에서 되내려와 왼쪽으로 난 길로 가야 한다.

정상부까지는 깎아지른 바위산으로 이루어져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옥순봉-구담봉 산행 중에는 식수를 구할 수 없으므로 산행 시작 전 미리 준비해야 한다.

36번 도로를 타고 장회리 계란재에 닿으면 왼쪽으로 탐방지원센터 매표소가 있다.

이곳이 옥순봉 산행들머리다. 월악산국립공원에 속해 있어 등산로가 잘 정비되어 있다.

산길 초입에는 등산 안내도가 세워져 있어 쉽게 알 수 있다.

계란재에서 옥순봉까지는 총 2.3km 구간으로 이웃한 구담봉을 연결하여 산행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구담봉을 둘러오는 코스는 산행거리가 총 5.8km 이다.

구담봉과 연결한 옥순봉은 특히나 겨울 산행지로 유명하다.

산행을 위한 자세한 문의는 043-653-3250(국립공원관리공단 월악산사무소)으로 하면 된다.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