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청풍호반

청풍호반, 맑은 바람, 밝은 달을 노래하다

청풍나루터에 가면 충주와 장회나루를 다니는 대형 유람선과 옥순봉, 구담봉의 멋들어진 석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왕복 쾌속선을 탈 수 있다. 유람선을 타고 청풍호의 푸른 물결과 바람에 몸을 실으면
쪽빛 하늘이 내려와 돛이 되고, 그림 같은 호반의 풍광이 연인처럼 따라 다닌다.



제천의 청풍호, 선상관광의 백미


청풍대교를 건너 호반을 달리면 이국적인 풍취가 물씬 나는 ES리조트가 모습을 드러내고, 리조트를 지나면 비단에 수를 놓은 듯
계절마다 고운 빛깔을 담아 내는 아름다운 금수산의 기암과 절경이 한 폭의 동양화처럼 펼쳐지는데, 아치 형태의 옥순대교를 지나 마주하는
옥순봉과 구담봉의 석벽에서 절정을 이룬다. 이렇듯 금수산을 바짝 끼고 어우르며 감도는 청풍호반의 아름다운 풍경에 취해 있다보면
시간은 어느덧 꿈결 같이 지나가고 내릴 때쯤이면 진한 아쉬움과 함께 오랫동안 여운이 되어 맴돈다.
내 마음은 어느새 청풍호반으로 달려가고 있다. “아~ 다시 가고 싶다!”



환상적인 드라이브코스


중앙고속도로 남제천IC를 나와 82번 도로를 타고 금성면 쪽으로 달리는 청풍호반길은
자연풍광과 레저 휴양시설이 조화를 이룬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다.


이 길은 벚나무들이 꽃을 피우기 시작하는 4월에 벚꽃길 명소로 각광을 받고 있으며,
벚꽃이 흐벅지게 핀 30리 길은 마치 영화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한다.




금성의 ‘높은다리(高橋)’를 넘으면 길 옆으로 기암들이 모여있는 금월봉이 보인다.

옹기종기 각양각색의 기암들은 밤에 보면 더욱 환상적이다.

조금더 가면 호수쪽으로 KBS 촬영지가 나오고,

국민연금 리조트 부근 만남의 광장에는 최고의 번지점프장과

인공암벽시설을 갖춘 청풍랜드와 소라 모양의 수상 아트홀, 관광정보센터 등이 자리잡고 있다.



청풍레이크 호텔 아래쪽 청풍호반에서는 푸른 물살을

시원하게 가르는 유람선과 멋진 수경분수를 볼 수 있다.

청풍대교를 건너면 청풍문화재 단지와 SBS 촬영장이있고,

이 길은 ES리조트와 옥순대교까지 이어진다.

자연의 미를 그대로 살린 ES리조트는 산책길과

사슴목장, 수영장, 바베 큐장 등이 만들어져 있어

이국적인 풍취가 물씬 나지만 아쉽게도 출입과 숙박은 회원만 가능하다.

주소 : 충청북도 제천시 청풍면 청풍호로50길 6







copyright